<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좌우봉원이라는 말이 있다.
좌우, 그러니까 주변에서 맞닥뜨리는 사물과
현상을 잘 헤아리면
근원과 만나게 된다는 뜻이다.

일상의 모든 것이 공부의 원천이라는
의미로도 풀이 된다.

얼마 전 5호선 공덕역에서 생각지도 않은
깨달음을 얻었다.
사소한 장면 하나가 내 마음에
혹 하고 들어왔다.

퇴근 시간 콩나물시루 같은 전동차에
가까스로 몸을 밀어 넣었다.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다.
빈자리가 없었다.

승객들을 둘러봤다.
절반은 고개를 푹 숙인 체 뭔가를
들여다보고 있었고
어떤 이들은 전화를 걸거나 동승한 사람과
왁자지껄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었다.

경로석에 앉은 노부부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가 할머니 옆에서
휴대폰으로 뉴스를 보고 있었는데
제법 시끄러웠다.

게다가 어르신은 뉴스 한 꼭지가
끝날 때마다 “어허” “이런” 등의 추임새를
꽤 격렬하게 넣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할머니가
할아버지의 손등에 살포시 손을 얹으며 말했다.

“여보 사람들 많으니까 이어폰 끼고 보세요”

그러자 할아버지가 “아, 맞다 알았어요
당신 말 들을게요”라고 대답했다.

그리고는 주머니에서
주섬주섬 이어폰을 꺼내더니
보일 듯 말 듯 한 엷은 미소를 지으며
천천히 귀에 꽂았다.

일련의 동작이 마지못해 하는 행동은
아닌듯했다.

그 모습을 보는 순간 “당신 말 들을게요”
어르신의 한마디가
내 귀에는 “여전히 당신을 사랑하오”라는
문장으로 들렸다.

흔히들 말한다.
상대가 원하는 걸 해주는 것이
사랑이라고 하지만
그건 작은 사랑일지도 모른다.

상대가 싫어하는 걸 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큰 사랑이 아닐까…

사람의 본질이 그렇다.
사랑은 함부로 변명하지 않는다.

사랑은 순간의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이리저리 돌려 말 하거나
방패막이가 될 만한 부차적인 이유를
내세우지 않는다.

사랑은 핑계를 댈 시간에 둘 사이를
가로막는 문턱을 넘어가며 서로에게 향한다.

– 이기주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