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대형 쇼핑몰에서 그림을 그려주는 화가입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돈을 벌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비록 생업 때문에 그림을 자주 그리지는 못하지만
붓을 아예 놓는 것이 싫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싶기 때문에 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팔순이 넘은 할머니가
사진 한 장을 들고 찾아 왔습니다.

두 남자아이와 한 여자아이가
사이좋게 서 있는 사진이었습니다.
빛바랜 흑백 사진이었기 때문에
할머니는 옷색깔이나 머리, 피부등이
원래는 어떤 것이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셨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어서요.”

그림을 그려주기로 약속한 저는
얼마 후 그림이 완성되었다고 할머니에게 알렸습니다.

그런데 크리스마스가 지났는데도
할머니에게서는 소식이 없었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누군가에게 선물한다고 하셨건만…

할머니에게 전화를 해 봤지만,
자동응답기만 돌아가더군요.

그렇게 한 달째,
연세가 지긋한 어르신이 저를 찾아왔습니다.

할머니의 아주 친한 친구라면서,
그림을 찾아가겠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습니다.
할머니는 얼마 전에 돌아가셨다는 게 아닙니까!

어르신은 오랜 친구의 남은 짐정리를 하다가
자동응답기에 남겨진 제 메세지를 듣고
찾아온 것입니다.

알고 보니 사진은
아르헨티나에서 미국으로 이민 오기 직전에
두 오빠와 찍은 할머니 본인이었습니다.
이미 두 오빠는 세상을 뜬 지 오래되었고,
남겨진 막내여동생은
크리스마스에
가족없이 쓸쓸히 지내야 하는 자기 자신에게
그 그림을 선물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친구분에게 그림을 넘기고 펑펑 오는 눈을 바라보면서,
쇼핑몰에서 손을 잡은 가족들을 보니..
거리에서 들려오는 캐롤소리가
웬지 슬프게 느껴졌습니다.

– 정유진 (새벽편지 가족) –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