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원래 인간이 먹기 위해 지은 것입니다.
따라서 밥은 밥그릇에 담겨 있어야 합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밥은 밥그릇에 담겨 있어야
인간의 생명을 돌보는 제 값어치를 지닙니다.

그런데 밥이 모셔져야 할 마땅한 자리에 있지 않고
다른 데 있으면 문제가 생깁니다.

밥이 개 밥그릇에 담기면 그만 더럽고
초라한 개 밥이 되고 맙니다.

밥알이 사람의 얼굴이나 옷에 붙어 있어도
그만 추하게 느껴집니다.

밥이 밥그릇을 벗어나 제 본연의 자리를 잃음으로써
동시에 제 본연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조차 잃은 것입니다.

우리가 밥을 먹다가 땅바닥에
흘린 밥을 잘 주워 먹지 않는 것도
더럽고 불결해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은 밥이 제자리를 벗어나 이미
밥으로서의 존재가치를 상실했기 때문입니다.

보름달이 휘영청 뜬 바닷가에 버려진 흰 쌀밥이나,
남의 집 대문 앞에 뿌려진 제삿밥이
신성하게 느껴지지 않고 지저분하고 추하게 느껴지는 것도
바로 그런 까닭입니다.

세상 모든 사물에는 제 있을 자리가 다 정해져 있습니다.
간장 종지에 설렁탕을 담지 않고,
설렁탕 뚝배기에 간장을 담지 않습니다.
버섯이 아무리 고와도 화분에 기르지 않습니다.

인간도 자기 인생의 자리가 정해져 있습니다.
인간이라면 그 자리를 소중히 여기고
제대로 지킬 줄 알아야 합니다.

내가 내 마음속에 있어야지
다른 인간이나 짐승의 마음 속에 있으면 내가 아닙니다.

그리고
내가 있어야 할 자리를 아는 것도 중요합니다만..
있는 자리에서 분별있게 행동하는 것도 중요하지요.

옮긴글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