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다보면 헤어질 때가 있다.
그럴때, 미안하다는 말 대신 고맙다고 말하자.

사랑하게 해줘서 고맙다고.
사랑받을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하다고.
살면서 당신을 만난 것이 가장 좋았다고.
그래서 너무나도 고맙다고.

그렇게 이별의 인사를 하자.
헤어짐은 끝이 아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고
사랑이 끝나는 곳에서 사랑은 다시 시작된다.

권소연의 <사랑은 한 줄의 고백으로 온다>중에서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