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멘델스존의 할아버지인 모세 멘델스존의 결혼은
불리한 조건에서 이루어진 극적인 성공담이었기에
아름다운 향기를 남긴다.

그는 무엇보다도 곱사등이로 키도 남달리 작았고
얼굴도 잘생긴것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그런 그였기에 여인들이 그에게 관심을
조금도 주지 않았다는 것은
이상할 것이 하나두 없다하겠다.

어느날 그가 함부르크에 있는 한 상인의 집을
방문했다가 프룸체라는 아름다운 여인을 알게 되었다.

모세는 그녀를 보는순간 사랑에 빠졌는데
그것은 차라리 절망적인 사랑이라고 해야 좋을지 모를 사랑이었다.

대부분의 사람이 그러했듯이
프룸체 역시 그의 기형적인 모습에 눈길한번 주지 않았으니 말이다.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 되었을때
모세는 용기를 내어 프룸체에게 접근해 대화를 시도했다.
그녀는 너무나 아름다웠지만 자신에게 눈길조차
주지않은 그녀에게 모세는 더욱더깊은 비애만 느낄 수밖에 없었다.

모세는 마침내 모든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마지막 대화를 시도했다 .
“당신은 결혼이라는 것을 하늘에서 맺어주는 것임을 믿나요?”

프룸체는 여전히 창 밖으로 고개를 돌린채 차갑게 대답했다.
“그래요~ 그러는 당신도 그것을 믿나요?”

모세가 대답했다.
“예! 믿습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에도 신이 찾아와 나의 신부를
알려주었습니다.”

그런데 신은 이런 말씀을 한마디 더 하셨습니다..

“하지만 그대의 아내는 곱사등이일 것이다.”

나는 그때 그자리에서 필사적으로 소리쳤답니다.

“안됩니다! 신이시여!여인이 곱사등이가 되는 것은 비극입니다.
차라리 저를 곱사등이로 만드시고 신부에게는 아름다움을 주십시오!”

이렇게 돼서 나는 곱사등이로 태어나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말을 듣자 프룸체는 고개를 돌려 모세의 눈을 정면으로 바라보았다.

마치 어떤 아련한 옛 기억을 더듬어 올라가는듯 모세를 자세히 관찰하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살며시 다가와 모세의 손을 잡으며 조용히 웃었다.
훗날 그녀는 모세의 헌신적인 아내가 되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