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모를 그리움에
하루를 울음으로 지내고 나서도
그 눈물에 마땅한 이유 하나
붙일 수 없었던 날…
내가 당연하게 해야 할
나의 일, 나의 생활을 하면서도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너를 느끼고
아무것도 아닌 일에서
너를 발견할 때마다
때론 그 그리움이 너무 커
돌처럼 무거워지기만 하고…..

그 어떤 것으로도
깊이를 헤아리지 못할 만큼의
너에 대한 그 그리움은……
소나기처럼, 폭풍처럼
그리고 파도처럼
그리움이 얼마만큼인지 알 수 있다면
그 만큼의 다른 것을 채울 수도 있겠지만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리움에
이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깊고
저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더 깊어
내가 가진 그 무엇으로도
도저히 채울 수 없는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

이제
잡히지 않는 그 그리움은
아침에 해가 뜨고
저녘이면 달이 떠오르고
별이 빛나는 것처럼
아주 사소하면서도 당연한
나의 일부분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어쩜 넌 날 아주 영영
잊고 살지도 모른다는 서글픈 생각으로
지쳐버릴 때가 있다.
뭔지 모를 그 그리움이 그 가슴 아픔이
너 때문이었음을 깨닫고 나서도
차마 소리내어 부를 수 없는 너
나의 목멘 아우성
사랑해, 사랑해
너를…사랑해…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에
예외일 수 밖에 없는 내가
누군가를 잊는다는 것에 예외일 수 없었을 때
난 왜 한숨 속에 슬픈 미소라도 담아야 한다고
다짐해야만 했을까.
촌음의 짧은 시간마저도 그립게 떠오르는 너를
어떻게 영영 잊고 살려 하는지
아직 서툰 외로움을
혼자 어찌하려는지…..
내가 지은 죄
들어가면 안 되는 곳에
내 마음대로 들어간 죄
그러나
얕은 울타리조차 없었던
너의 마음 안에는…

너를 기다려야 하는 시간은
너를 볼 수 잇는 시간은 너무나 멀다.
그러나 이런 기다림조차
내가 하고 있는 사랑의 방식인 것을
죽어서도 만나고픈 사람아.
다시 태어나도 또 만나고픈 사람아.

그때는
이렇게 오래 기다리고
오래 그리워 우는
마음 아픈 사연들은 아니었으면
이 다음 세상에서는
늘 못 주어서 안타까운 사람들로 만나서
매일을 그리워하며 살자.
그리운 이여.
그리워하며 살자.

이젠
제각기 자기 몫의 삶을 살아가기로 한다.
자기 몫의 방법대로 사랑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이별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그리워하고
이 세상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2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민우맘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