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먹이와 따뜻한 곳을 찾아
40,000km를 날아가는 기러기를 아십니까?
기러기는 리더를 중심으로 V자 대형을 그리며
머나먼 여행을 합니다.

가장 앞에 날아가는 리더의 날갯짓은
기류에 양력을 만들어 주어 뒤에 따라오는 동료 기러기가
혼자 날때 보다 71%정도 쉽게 날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이들은 먼길을 날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울음소리를 냅니다.
그 울음소리는 앞에서 거센 바람을 가르며 힘들게 날아가는
리더에게 보내는 응원의 소리입니다.

기러기는 40,000km의 머나먼 길을
옆에서 함께 날개 짓을 하는 동료를 의지하며 날아갑니다.
만약 어느 기러기가 총에 맞았거나
아프거나 지쳐서 대열에서 이탈하게 되면…

다른 동료기러기 두 마리도 함께 대열에서 이탈해
지친 동료가 원기를 회복해 다시 날 수 있을 때까지…
또는 죽음으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동료의 마지막까지 함께 지키다 무리로 다시 돌아온답니다.

톰 워삼의 <기러기 이야기>중에서..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