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걱정하고 염려하는 시간이 얼마나 많은가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우리에겐 사랑하기보다
상처받을까,
거절당할까,
염려하고,
깊은 사랑이 떠날 때 저릴 가슴을 먼저 걱정한다.

처음 사귈 때의 설렘과
두근거림이 벽에 걸린 그림처럼,
빨래처럼
그저 그런 일상의 풍경으로 바뀌어도 좋아

언젠가 뭐든 변하고 말지,
그러나 싫어지지 않으면 되지.
그냥 곁에 있으므로 따뜻하면 되지 않을까?

그러다가 함께 마주하는 시간이 싱그러운 나무처럼,
늘 푸르지 않아도 외롭지 않게 넉넉하다면
그 관계는 성공한 것이 아닐까?

신현림 님의 <아! 인생찬란 유구무언> 중에서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