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살며 행복을 느낄 때 사랑하는
사람이 웃음으로 ‘사랑합니다’라고
다정하게 웃어줄 때일 것입니다.

그러나 슬픈 일은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곁을 떠나려
준비하는 모습을 바라 보는 일입니다.

가끔 인생이란 길을 걷다 슬픔을 만날 때,
난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자신을 그릇되게 비유를 하지만,

기쁨을 만날 때에는
덧없는 삶의 희로(喜怒)를 느끼며
한 순간이라도 그 기쁨 에 살길 바라는
욕심(慾心)을 가지게 됩니다.

삶에 욕심을 품게 되면
사랑과 기쁨이 후회를 품고
어제의 그림자 가 되기도 한다는 것을,
삶에 욕심을 버릴 때
아픔과 슬픔이 따스한 행복(幸福)의
아름다운 그림자가 된다는
소중한 이치(理致)를 잊게 됩니다.

불행(不幸)으로 저물어가는 자신의 삶을
발견할 때, 가장 먼저 버려야 하는 것은
욕심입니다.

그리고 남을 배려하기 전에 자신의 마음을
먼저 다스리는 일입니다.

그 다음 욕심을 버린 마음에 자신을
사랑할줄 아는 지혜(智慧)를 채우는 일입니다.

그런 마음의 참다운 지혜를 갖추었을 때,
인생이 아름답게 보일 것이며,
비로소 인생(人生)이란
행복의 벗을 얻게 되며,
그 벗을 통하여 고달픈 삶이 찾아 왔을 때
위로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 윤여선님의 ‘행복의 노트’ 중에서 –

아침공감편지 구독하기
매일아침 좋은글을 배달해 드려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