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때로 홀로 존재하고 싶은
깊은 속 뜰의 소리를 들을 때가 있다.
그럴 때는 한 며칠 일도 다 때려 치고
내 행동 범위도 최소한의 것으로 한정시킨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사람들을 만나거나
아니면 핸드폰, 전화 벨 소리에 귀 기울이거나
행여 tv를 켜거나 신문 보는 것 조차 번거로워 잠시 접어 둔다.

이른 새벽 도량석 돌며
뒷 산 깊숙이 까지 들어가 보기도 하고
예불이 끝나도 호젓하게 부처님 전에 앉아
그저 홀로 존재하는 시간을 가져 보기도 한다.

될 수 있다면
먹는 음식도 소박하면 좋겠고,
군것질도 끊고 나면 속이 비어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그야말로
입에는 말이 적고,
마음에는 일이 적고,
뱃속에는 밥이 적을수 있도록 스스로에게 배려한다

법정스님.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