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부처님이 제자와 함께 길을 걷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종이를 보게 되었습니다.

부처님은 제자를 시켜
그 종이를 주워오도록 한 다음…

“그것은 어떤 종이냐?” 고 물었습니다

이에 제자가 대답했습니다

“이것은 향을 쌌던 종이입니다.
남아 있는 향기를 보아 알 수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제자의 말을 들은 부처님은 다시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를 걸어가자 이번엔 길가에 새끼줄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부처님은 제자를 시켜 새끼줄을 주워 오도록 했습니다.

그리고는 전과 같이

“그것은 어떤 새끼줄이냐?” 고 물으셨습니다.

제자가 다시 대답했습니다.

“이것은 생선을 묶었던 줄입니다.

비린내가 아직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알 수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부처님이 제자에게 말했습니다.

“사람도 이와 같이 원래는 깨끗하였지만
살면서 만나는 인연에 따라 죄와 복을 부르는 것이다.

어진 이를 가까이 하면 곧 도덕과 의리가 높아가지만,
어리석은 이를 친구로 하면 곧 재앙과 죄가 찾아 들게 마련이다.

종이는 향을 가까이해서 향기가 나는 것이고,
새끼줄은 생선을 만나 비린내가 나는 것이다.

사람도 이처럼 자기가 만나는 사람에 의해 물들어 가는 것이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어플
영상으로 좋은글 감상하세요.

2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