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5년 뉴욕 양키스의 선발 1루수
윌리 핍이 두통 때문에 경기에서 결장했다.
핍의 자리에는 루 게릭이라는 이름의 루키가 올라갔다.
루 게릭은 이때 발군의 기량을 선보였고,
이후 2,130연속 경기 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으며,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까지 올랐다.

윌리 핍은 이후 한 번도 양키스 1루수로 뛰지 못했다.
이후 윌리 핍이라 이름은 주전 선수가
하루 결장을 원하거나 빠질 때를 지칭하는 단어가 되고 말았다.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서, 승자가 되기 위해서,
큰 돈을 벌기 위해서, 주전 명단에 들기 위해서,
‘올해의 직원’이 되기 위해서,
당신은 가장 먼저 그 경기에 뛰어들어야만 한다.

필드에서 뛰는 선수이며 경쟁자여야만 한다.
필드에, 경기장 위에, 경주 선상에 있어야만 한다.
경주에 참가하지 않으면 이길 수도, 보여줄 수도 없다.
구덩이에 빠진 운전자를 위한 깃발은 없다.
행방불명인 직원을 위한 보너스도, 커미션도, 승진도, 주차 공간도 없다.

누군가가 당신을 필요로 할 때 항상 대기하고 있어야 한다.
항상 요청한 것을 해낼 수 있어야 한다.
그것도 사람들이 기대한 것보다 휠씬 더 잘해 내야 한다.
특히 아무도 먼저 나서지 않으려는,
귀찮고 손 많이 가는 일을 자처할 필요가 있다.
그것도 웃으면, 즐기면서 말이다.

한다면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엉거주춤 몸을 반만 일으키지 말고,
자신이 빛날 기회만 있으면 스프링처럼 튀어 올라야 한다.
항상 경기에서 뛸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그리고 또 한가지. 경기용 신발을 집에 놓고 와서는 절대 안된다.

-“CEO의 저녁 식탁 – 성공의 모든 원칙이 숨어 있는 곳”중에서-

인생을 바꾸는 명언 어플
영상으로 좋은글 감상하세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