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끝에 닿을듯 말듯
떨리는 간절함은 눈물겨운
기억을 되살리고
어느새 마음안에 숨어든 그사람
그대로 인해 데워지는 마음은
식을 줄 모릅니다

그리움에 부푼 마음은
밤시간을 지나도
어제로 돌아갈줄 모르고
밝아 오는 아침 앞에 맨먼저
길을 나섭니다.

날마다 그댈 기억하지 않아도
올려다본 하늘에 구름처럼 떠있고
봄꽃 위에 살포시 앉은 나비처럼
그대 그림자도 나풀거려
봄바람 사이 그대도 왔을까
나즉히 그대 이름 불러봅니다.

-손정희-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