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난 상처로
고민하고 아파하던
독수리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도저히 안 되겠다는 생각에
낭떠러지 위에서 밑을 내려다보면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독수리는 여태껏 입은 자신의 상처 때문에
더 이상은 높이 날 수가 없다는 시름에 빠졌고
마지막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선택을 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상처 난 독수리에게 물었습니다.

“왜 갑자기 이렇게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러자 아파하던 독수리가 말했습니다.

“난 늘 상처만 입고 살아요.
이렇게 살 바에야 차라리 죽는 게 나을 것 같아요.”

대장 독수리는 갑자기
자신의 날개를 펼치더니 이야기했습니다.

그 날개에는 오래돼 보이는 많은 상처가
흉터로 남아 있었습니다.

“나의 몸을 한 번 보렴.
지금은 내가 대장 독수리지만,
나 또한 수많은 상처를 입고 살아왔지.
여기는 사람들의 총에 맞은 상처,
여기는 다른 독수리에게 습격받은 상처,
또 여기는 나뭇가지에 찢긴 상처란다.”

그 외에도 수 없는 상처 자국이 있는
대장 독수리의 날개를 보자
아파하던 독수리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단호한 말투로 다시 이야기했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다.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단다.
그런 상처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서지 않으면 안 되었지.
상처 없는 독수리란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은 독수리일 뿐이다.”

‘희망의 지혜를 주는 이야기’ 중-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