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에도 막장이 있었다.
앞도 뒤도 막혀있고 주위는 어두웠다.
어디에도 피할 곳은 없었고
누구도 진정으로 도움이 되어주지 못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불길하고 음침한 소리만이 울려올 뿐
희망의 소리는 없었다.
이 어두움의 끝은 어디고
빛은 언제 올 것인가.
고통으로 울부짖었고 절망속에 신음했다.

막장에 있다는 것은
더이상 나빠질 게 없다는 뜻이다.
앞으로 희망만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신영길의 ‘길따라 글따라’에 실린 <막장에서>중에서

영상으로 좋은글 감상하세요.
https://goo.gl/AoJUyM


3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