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빵을 찌는 찜통의 새하얀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뒤편으로 왠 아이 둘이 찐빵을 쌓아 놓은 진열장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큰애가 누나인 듯하고 작은 애가 남동생 인 듯한데 무슨 이유로 찐빵을 쳐다보고 가는지 알 수는 없지만 그날 이후 자주 그 애들이 가게 앞을 서성이다 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저희 가게는 동네 어귀에서 찐빵이며 어묵, 떡볶이, 만두 등을 파는 작은 분식점입니다. 남편과 같이 장사하며 그리 넉넉하지는 않지만 큰 욕심 내지 않고 아쉬움 없이 살아갈 정도는 되는 편입니다.

그날도 주방에서 음식재료를 다듬고 있는데 그 남매가 찐빵을 쳐다보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오늘은 무슨 이유인지 알아봐야겠다 싶어 얼른 손을 씻고 주방을 나서보니 어느새 그 애들은 저만치 멀어져가고 있었습니다.

분명 무슨 사정이 있는 것 같아 멀찌감치 떨어져 그 애들 뒤를 따라가 보았습니다. 그 애들은 산동네 골목길을 골목골목 돌아 낡은 슬레이트 집으로 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주위에 알아보니 부모 없이 할머니랑 살고 있는데 애들 아빠는 작은애가 태어나자마자 사고로 돌아가시고 엄마는 몇 년 전에 고생 고생하다가 병으로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사연을 듣고 나니 왜 그 애들이 우리가게 앞을 서성이고 있는지 이유를 알 것 같았습니다.  한참 클 나이에 배가 고프다 보니 찐빵이 먹고 싶어 그러는 것 같았고 누나는 그런 동생을 달래고 있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날 저녁 남편에게 낮에 본 그 애들의 사정을 이야기하고 도와줄 길이 없을까 의논을 했습니다.  그 애들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고 도와주자는 것과. 다음에 그 애들이 오면 찐빵이라도 배불리 먹여 보내자고 남편과 상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동사무소에 들러 그 애들 딱한 사정을 자세히 알 수 있었고 더불어 큰애 이름이 숙희란 것과 몇 년 전에 돌아가신 그 애들 엄마 이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난 후 식탁을 치우고 있는데 그 애들이 찐빵을 쌓아놓은 진열장을 쳐다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저는 얼른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제가 나가자 그 애들은 황급히 몸을 돌려 걸음을 옮기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애들을 불러 세웠습니다.

“얘들아…”

“예?”

“너희들 찐빵 사러왔니? 왜 빵 안 사고 그냥 가니?”

“아니요. 그냥 지나치는 길이었는데요…”

자존심 때문인지 돈이 없어 찐빵을 살 수 없다는 이야기를 하지 못하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가만… 혹시 너 숙희 아니니? 너희 엄마 이름이 영숙이 아니니?”

“어. 아줌마가 우리 엄마 이름을 어덯게 아세요?”

“내 친구 영숙이 딸 숙희가 맞구나! 세상 정말 좁네. 숙희 너는 어릴 적 모습 그대로네”

“엄마 친구 분이라고요?”

“응. 너희 엄마랑 둘도 없는 친구란다. 너 아주 꼬맹일 때 보고 그동안 사정이 있어 연락이 안 되었는데 오늘 이렇게 보게 되는구나.

그래. 엄마는 어디 계시니?”

” … …”

큰애는 엄마의 안부를 묻는 내 말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엄마 몆 년 전에 아파서 돌아가셨어요.”

엄마란 단어에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 듯한 목소리로 작은 애가 대답을 하더군요.

“뭐라고?  아니 어떡하다가!  이럴 게 아니라 안으로 들어가서 이야기하자.”

어리둥절하며 미적거리는 애들을 데리고 가게 안으로 들어서며 남편을 불렀습니다.

“여보.  내 친구 영숙이 알지?  우리 힘들 때 많이 도움 받았던 내 친구.  애들이 영숙이 애들이래…”

“정말?  당신이 그렇게 찾아도 연락이 되지 않더니 어떻게 만났어. 세상 정말 좁네!”

“뭐 하고 있어요. 일단 찐빵 따끈하게 데워서 한 접시 빨리 줘요.’

“응. 그래 알았어.”

남편이 준비해준 찐빵과 어묵, 튀김 등을 주며 그동안의 사연들을 들어 보았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정부보조금과 주위이웃들의 도움을 받으면서도 정말 밝고 씩씩하게 자라고 있다는 생각과 함께 한참 부모사랑을 받고 자라야 할 나이에 고생하고 있는 애들 모습이 코끝이 시려 왔습니다.

“숙희야.  이제는 이 아줌마가 너희 엄마한테 진 빚을 갚아야 할 때가 온 것같구나.  앞으로 힘든 일 있으면 이 아줌마한테 이야기해.  그러지 말고 오늘부터 이모라 불러…”

“그리고 내일부터  동생이랑 매일 여기 들려서 밥 먹고가.  너희 엄마한테 도움 받은 것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야 나도 너희 엄마에 대한 미안함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지.  그러니까 부담 갖지 말고 꼭 들렀다 가야한다.  알았지?”

그날 이후 그 애들은 매일 가게에 들렀다 갑니다.  밥도 먹고, 학교에서 있었던 이야기도 하고  이제는 나를 스스럼없이 이모라고 부릅니다.

예전부터 알지는 못했지만  이제는 친 조카 이상으로 그 애들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내가 그 애들에게 주는 작은 도움보다  그 애들로부터 내가 더 큰 도움과 깨달음을 얻는 것 같습니다.

나눔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말입니다.

 

~옮겨온글~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1 답글
  1. saranghye says:

    마음을 나누는 따뜻함이 쌀쌀한 날씨에 온기를 주네요. 오늘은 찐빵을 사러 가야겠어요. 혹 마음 따뜻한 그 찐빵 부부일지도 모르죠.

    응답
  2. 익명 says:

    세상를 행복하게 사시네요. 그리고 이 삭막한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시네요. ^*^♥♥♥♥당신들이 있어 이 세상이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