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약간의 이익 때문에 너무 많은 것을 잃어버렸다.
행복한 삶이란 나 이외의 것들에게 따스한 눈길을 보내는 것이다.
우리가 바라보는 밤하늘의 별은
식어 버린 불꽃이나 어둠 속에 응고된 돌멩이가 아니다.

별을 별로 바라 볼 수 있을 때,
발에 채인 돌멩이의 아픔을 어루만져 줄 수 있을 때,
자신이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 깨달았을 때,
비로소 행복은 시작된다.

사소한 행복이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만든다.
몇 푼의 돈 때문에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작은 행복들을 버리는 것은 불행을 향해 달려가는 것과 같다.
하루 한 시간의 행복과 바꿀 수 있는 것은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

이용범의 <무소유의 행복> 중에서

7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전주댁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