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듣는 말가운데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를 일 수 있다.’
‘자식을 보면 그 사람의 부모를 알 수 있다.’
‘만나는 남자를 보면 여자의 수준을 알 수 있다.’
‘사귀는 여자를 보면 남자의 됨됨이를 알 수 있다.
사람은 사귀는 사람이나
주위의 인간관계에 따라 인생이 크게 달라진다.

친구 관계에는 두 가지 원칙이 있다.

첫째,
사람은 자신과 같은 수준의 사람밖에 사귀지 못한다.
즉 자신을 향상시키고 발전시키며
공부를 계속하는 사람이 아니면
운을 부르는 친구를 사귈 수 없다는 말이다.

둘째,
진짜 친구이거나 서로 존경할 수 있는 친구는
한 두 사람 많아야 세 명 정도다.
왜냐하면 그 정도로 절친한 친구는 얻기 어렵고
그만큼 희소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깊이 서로를 신뢰하고 서로에게 자극이 되는 관계는
사람이 많으면 만들어 가기가 어렵다.

그렇다면 기본적으로
친구를 선택하는 기준은 어디에 두어야 할까?
운을 부른다는 관점에서 보면 다음과 같다.

성실한 사람이다.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거나 혹은 다른 사람을
따돌리거나 이용하려고 하지 않는 사람이다.

신뢰할 수 있는 친구란
마지막까지 믿을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다른 사람이 기뻐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이 기뻐하는 것을 보고
좋아하는 사람은 인간적으로 성숙한 사람이다.

그런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다른 사람의 기분을 배려할 줄 알기 때문이다.

자극을 주는 사람이다.

친구가 좋은 것은 서로를
발전시킬 수 있는 관계이기 때문이다.

서로 자극하는 사이란
서로가 배우고자 하는 마음을 갖고
좋은 모델이 되어주는 것이다.

질투심이 강하지 않은 사람이다.

좀더 발전하려는 마음이 있으면
상대방에 대한 질투심이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

상대를 물리치고
이성에게 사랑도 받고 싶을 것이고
한쪽이 다른 한쪽보다
유명해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어느 정도의 질투심은
인생을 살아가는 데 에너지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지나치면 우정이라는 재산을 잃을 수도 있다.

인색하지 않은 사람이다.

인색함은 겁 많은 것과 함께
절대 고칠 수 없는 두 가지 성격이라고 한다.
구두쇠와 사귀면 재미가 없다.

인생의 빛이 퇴색되어
운도 어디론가 떠나버릴 것이다.

절약하는 것과 인색한 건 다르다.
절약은 만일에 대비해서 모으는 거지만,
인색함은 혼자만 잘살아 보겠다는
마음에서 나오는 행동이다.

이상 다섯 가지 미덕을 가진 사람이라면
대부분 운을 불러주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다.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