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 생각할 줄 아는 마음도
인격자가 갖춰야 할 미덕중의 하나다.

나보다는 남을 더 생각하고
양보하고 배려한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기 때문이다.

배려야말로 인간관계를 원만하고
매끄럽게 이끌어주는 윤활유라고 할 수 있다.

사려가 깊은 사람은 그만큼 매사에 신중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신뢰를 주기 때문에
사회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는다.

조직사회에서 때로는 당신도 리더가 되어,
통솔하는 위치에 놓일 수 있다.

그럴때 상대방의 입장은 생각하지 않고
독단적으로 일을 처리한다면
자연히 불평이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다.

배려도 하나의 예의다.
예의 바른 태도는 그 사람이 지닌 능력보다
더 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도 있다.
가식적인 예의는 금새 표가 나게 마련이지만,

진심으로 예의를 갖춰 사람들을 대한다면
사회적인 성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사회에서 요구하는 것은,
가식이나 덕행이 아니라, 예의 범절이다.”

이말은 “허영의 시장”으로 유명한
작가 새커리가 한 말이다.

예의 범절이 없는 사람은 사회인으로
성공하기 힘들다고 단정한다면 지나친 생각일까?

예의는 상대에 대한 정중함과 상냥함에서 시작된다.
공손한 말투나 행동은 타인에 대한 감정을
드러내는 일종의 자기표현이다.

물론 싫어하는 사람한테까지
공손하게 대하기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사회는 또 다른 ‘내’가 모여서
이루어지는 것이므로 자기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다 표현할 수는 없다.

때로는 자기의 감정을 다스리고
접어둘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다.

아름다운 모습은
아름다운 얼굴보다 낫고,
아름다운 행위는
훌륭한 예술품을 감상하는 것 이상으로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그것이야말로 최상의 예술 작품이 아닐는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나를 이겨라> 중에서

2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