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겹도록 사랑을 하다가
아프도록 외롭게 울다가
죽도록 배고프게 살다가

어느날 문득
삶의 짐 다 내려놓고
한줌의 가루로 남을 내 육신

그래 산다는것은
짧고도 긴 여행을 하는것이겠지

처음에는 나혼자서
그러다가 둘이서 때로는 여럿이서
마지막에는 혼자서 여행을 하는것이겠지

산다는것은
사실을 알고도 모른척
사람을 사랑하고도 아닌척

그렇게 수백번을 지나치면
삶이 지나간 흔적을 발견하겠지

아… 그때는 참 잘했어
아… 그때는 정말 아니었어
그렇게 혼자서 독백을 하면서 웃고 울겠지

아마도 여행 끝나는 날에는
아름다운 여행이기를 소망하지만

슬프고도 아픈 여행이였어도
뒤돌아보면 지우고 싶지않은 추억이겠지
짧고도 긴 아름다운 추억 여행

그래 인생은
지워지지않는 단 한번의 추억여행이야
김정한의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중에서

2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