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가 난 집에 출동한 한 소방관은 집 안에서 고립된 한 마리의 개를 발견했습니다.
그 개는 사냥개로 유명한 도베르만이었습니다.
집안에 불이 사방에 번져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서 개는 큰 소리로 짖어대기만 하고 있었습니다.

소방관은 처음에는 그 개가 무서웠습니다.
한 번도 도베르만을 대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위급한 상황에서 신경이 날카로와졌을 도베르만에게 다가 가기에는 노련한 소방관 이어도 쉽사리 용기가 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불 속에 생명을 구하지 않고 지나칠 수는 없기에 그는 급하게 달려가 개를 품에 안고 집을 빠져 나왔습니다. 소방관은 개를 구해내 마당에 옮겨둔 뒤 다시 화재 현장으로 돌아갔습니다.

불은 마침내 꺼졌고 소방관은 주저 앉아서 한숨을 돌렸습니다.
이때 마침 옵저버 신문사의 한 사진작가가 도베르만이 멀리서 소방관을 바라보고 있는것을 보았습니다.
사진작가는 도베르만이 소방관쪽으로 똑바로 걸어 가는 것을 보고는 무슨 일이 일어날 지 궁금해하며 카메라를 들어 올렸습니다

도베르만은 불 속을 헤매느라 온 몸이 그을린 소방관에게 다가가 키스했습니다.
그 도베르만은 임신한 상태였습니다.
도베르만은 자신과 뱃속의 아기들을 구해 준 지쳐있는 사람에게 다가가 사랑과 감사를 담은 키스를 했고 사진 작가는 그 순간의 사진을 찍었습니다.

옮겨온글

5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