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아이가 있었습니다.
그 아이는 반에서 따돌림을 받아 늘 외롭고 힘없이 지내야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수업 중인 교실에 쥐가 한 마리 나타났는데 어디로 숨었는지 도무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선생님은 그 아이에게 그만의 특별한 청력을 사용하여 숨은 쥐를 찾아보라고 했습니다.
그 아이는 귀를 기울였고 마침내 쥐가 숨은 곳을 알아내었습니다.
쥐 소리는 교실 구석의 벽장에서 새어 나오고 있었던 것입니다.

수업이 끝난 후 선생님은 그 아이를 불러 이렇게 말했습니다.
“넌 우리 반의 어떤 친구도 갖지 못한 능력을 갖고 있어. 네겐 특별한 귀가 있잖니!” 하고 그를 격려했습니다.
그 격려의 말 한마디가 이 아이의 인생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그 아이는 음악을 좋아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사고라도 날까봐 아이에게 외출하는 것을 금하였지만 그 일로 아이는 라디오에서 나오는 음악을 늘 들을 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환경 가운데서 아이는 곧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였고 불과 11살 나이에 첫 앨범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아이가 바로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라는 곡을 세계적으로 히트시킨 ‘스티비 원더’입니다.

스티비 원더는 탁월한 청력이 있기 때문에 무슨 얘기든 한번 들으면 그것을 금방 노래로 만들어 부를 수 있었습니다.
생활하는데도 전혀 불편이 없었습니다.

이러한 원더가 49세 되던 해에 눈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했습니다.
“선생님, 결정했습니다. 수술을 받겠습니다.”
눈을 검진한 의사는 조심스레 말을 건넵니다.
“음… 시신경 파손 정도가 심해서 수술하더라도 15분 정도 밖에 못 볼 것 같습니다.”

그러나 원더는 말했습니다.
“15분이라도 좋습니다. 수술을 꼭 받고 싶습니다.”

의사가 물었습니다.
“지금까지 미루고 안하던 어려운 수술을 왜, 갑자기 하려합니까? 무슨 다른 이유라도 있습니까?”

그러자 원더가 말했습니다.

“제 아이가 보고 싶어요. 제가 가장 사랑하는 딸 아이샤를 15분 만이라도 볼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게 뭐가 있겠습니까?”

옮긴글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