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도 몇번씩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하늘같이 예쁘게 살아보려고,

얄미운 마음이 생길때면
하늘을 수도없이 올려다 봅니다.

뭉개구름 바람에 흩어지듯
미운마음 하늘같은 마음 되려고

푸른바다 처럼 맑은 파아란 하늘위에
두둥실 떠 다니는 구름이
내 마음을 내 속마음을 어찌 아는지,

얄미운 얼굴하나 덩그러니 그려놓고
하나 하나 흩어 버리며 살라 합니다.

아픈마음 설움의 마음 들때마다
먹구름 달려와 천둥번개 소리내며
하나 둘 잊으며 살으라 합니다.

즐겁고 행복한 마음들땐 하늘같은 마음으로 살라고,
한 낯에 소낙비 지나간 자리 동산위에
예쁜 무지개 드리워 한 아름 품에 안겨주십니다.

미워말고 서러워말고
하하호호 웃으며
사랑하며 행복하게 살아가 보라고,

이렇게 하늘을 이 시간에도
올려다 봅니다.

하늘같이 살아가려고 말 입니다.

마리사 피어 <나는 오늘도 나를 응원한다>중에서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