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사람은
굳이 같이 있지 않아도
그냥, 좋은 사람입니다.

사는 곳이 너무나 달라서
같이 있지는 못해도

당신은 당신 동네에서
나는 내가 살고 있는 동네에서
서로가 미소를 짓는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요.

가끔 거리에서 만나는 그런 사람은
아무리 내게 함박웃음을 보여도
반가움보다는 어색함이 앞서는데

당신이 미소 짓는 상상을 하게 되면
나도 모르게 수줍은 미소를 보이게 됩니다.

너무나 힘이 들 때
내게 힘이 되어주는 건

가까이 있는, 너무나 큰
함박웃음을 짓는 그 사람이 아닌

어디에 있는지도 모를 곳에서
내게 미소 지어주는 당신입니다.

그럴수록,
힘이 들수록
함께 있고 싶은 사람이
당신입니다.

살아간다는 게
상처와 상처끼리 만나서
그 상처를 비비며 살아가는 거겠지만

당신과 상처를 비빈다면
난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다.

당신은
평생을 가지고 가고 싶은
좋은 미소를 가진 사람입니다.

김종원의 <이별한 날에는 그리움도 죄가 되나니>중에서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