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젊음도 흘러가는 세월 속으로
떠나가 버리고
추억 속에 잠자듯 소식 없는
친구들이 그리워진다.

서럽게 흔들리는 그리움 너머로
보고 싶던 얼굴도
하나 둘 사라져 간다.

잠시도 멈출 수 없는 것만 같아
숨막히도록 바쁘게 살았는데
어느 사이에 황혼이 빛이 다가온 것이
너무나 안타까울 뿐이다.

흘러가는 세월에 휘감겨서
온몸으로 맞부딪치며 살아 왔는데
벌써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휘몰아 치는 생존의 소용돌이 속을
필사적으로 빠져 나왔는데
뜨거웠던 열정도 온도를 내려 놓는다.

삶이란 지나고 보면
너무나 빠르게 지나가는 한순간이기에
남은 세월에 애착이 간다.

용혜원

2 답글
  1. 거북이 says:

    언젠가부터 세월이 참 빠르다는 걸 느낍니다.
    아침에 눈뜨고 출근하면
    금방 퇴근이고
    그러다보면 또 일주일…
    한 달
    일 년
    올 한해도 막바지인데…
    언제나처럼 아쉬움이 많이 남는
    한해가 될거 같네요…쩝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