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를 뛰웠다.
투명한 가을 햇살속으로
친구이고 싶은 한 사람에게

오후 커피가 향기로우면 그 향기로움으로
비가 오면 그 빗소리가 좋은 영화의 감동으로

눈물이 날땐 그 순수함으로
꽃빛이 고와서 눈이 부실때는
그 아룸다움으로 친구가 되고 싶었다.

외로울때는 가만히 곁에 앉아 있어 주었으면 했고
슬플때는 기대어 울 수있는 어깨가 되었으면 했고

기쁠때는 여름날의 물방울처럼
반짝이는 웃음을 아플때는 따듯한 손으로
머리를 가만히 짚어주고 싶었다.

세상 사람들이 모두 등을 돌릴 오해속에서도
따듯한 눈빛으로 이해하고
설령, 그 오해가 사실이라도 그럴 수밖에 없었을
네 마음을 감싸주는 사람이고 그런 친구가 되고 싶었다.

우연히 필연으로 되지 못했고필연이 없으므로 운명도 되지 못했지만
지금도 난 여전히 친구가 되고 싶다.

선입견에, 편견에 낡은 틀속에 가두지 않고
그처 친구이기에 이해하고 감싸주는
따스한 눈빛으로 바라 봐 주는
그래서 “진정 그래, 이렇게 친구구나”하고
언제나 마음에 빛이 되는 그런 친구가 되고 싶다.

-좋은 글 중에서-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