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에게
똑같은 씨앗이 한 톨씩 주어졌습니다.

두 사람은
각자 그 씨앗을 심었습니다.

한 사람은 자신의 정원에서
가장 토양이 좋고 햇볕이 잘 드는 곳에,

다른 한 사람은
거친 토양의 산에 그 씨앗을 심었습니다.

자신의 정원에 씨앗을 심은 사람은
바람이 세차게 불어올 때면
나무가 흔들리지 않게 담장에 묶어두고,
비가 많이 오면 그 비를 피할 수 있도록
위에 천막을 쳐두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산에 그 씨앗을 심은 사람은
아무리 세찬 비바람이 몰아쳐도,
나무가 그것을 피할 수 있게 해주지 않았습니다.

단지 한 번씩 산에 올라갈 때면
그 나무를 쓰다듬어주며

“잘 자라다오. 나무야”라고 속삭여
자신이 그 나무를 늘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만
일깨워 주었습니다.

20년이 지난 후
정원에 있는 나무는 꽃을 피우기는 했지만
지극히 작고 병약했고,

산에서 자란 나무는
이웃 나무들 중에서 가장 크고 푸른빛을 띤
튼튼한 나무로 자라나 있었습니다.

시련과 혼란, 아픔과 갈등 없이
좋은 성과를 바라지 마십시오.

산에서 자란 나무는
비바람과 폭풍우라는 시련을 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맞이한 대가로 그렇게 웅장한 모습으로
산을 빛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아픔과 실패 없이 거둔 성공은 손안에 쥔 모래처럼
허무하게 사라져 가는 것입니다.

지금 그대에게 주어진 모든 시련에 감사 하십시오.
그것이야말로 그대가 가장 소중히 여겨야 할
행복의 씨앗입니다.

– 박성철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