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대부분 가족들 앞에서 너무 쉽게 화를 낸다.

남들 앞에서는 침 한번 삼키고
참을 수도 있는 문제를 가족이라는 이유로
못 참아 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서로 허물없다는 이유 때문에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되는 편한 관계라는 핑계로
발가벗은 감정을 폭발시키는 경우가 얼마나 흔한가…

하지만 그 어떤 경우라도 뜨거운 불은
화상을 남기게 마련이다.

불을 지른 쪽은 멀쩡할 수 있지만
불길에 휩사인 쪽은 크건 작건
상처를 입을 수 밖에 없다.

게다가 불길에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 입은 화상이야 말로
오래오래 흉한 자국으로 남는다.

내 곁에 가까이 있어서
나 때문에 가장 다치기 쉬운 사람들

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화상 자국을
가족들에게 남겨왔던가…

우리는 가장 가까운 이에게
함께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남긴
그 많은 상처들을
이제는 보듬어 줄 때인 것 같습니다.

나로 인해 상처를 주기보다는
나로 인해 기쁨을 줄 수 있고
나로 인해 모든 이가 행복했으면 참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는 다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 주어야겠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Nway Nway Ei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