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화로운 인간 관계란
주는 마음에서부터 시작된다.

받고자 하는 마음이 앞서면
상대는 문을 열지 않는다.
받기만 하려는 마음이 많다보면
상대방은 문을 열기는 커녕
경계하는 마음이 된다.

주는 마음은 열린 마음이다
내 것을 고집하지 않고 남의
것을 받아 들이는 마음이다.

나를 낮추는 것은 열린 마음의 시작이다.
나를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거기엔 더 이상 울타리가 없다.
벽도 없고 담장도 없다.
거기엔 아무런 시비도 없다.
갈등도 없다 장애도 없다.
거칠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해서 주는 마음은 열린 마음이요.
열린 마음은 자유로운 마음이다.
울타리가 좁으면 들어 설 자리도 좁다.
더 많이 쌓고 싶으면 아예 울타리를 허물어라.
열린 마음은 강하다

아무 것도 지킬게 없으니
누구와도 맞설 일이 없다.
진정 강해지려면 어디에도 구속받지 않는
자유인이 되려면 마음을 열고
끝없이 자신을 낮추어라.
낮은 것이 높은 것이고 열린 마음이 강한 것이다.

손은 두 사람을 묶을 수도 있지만
서로를 밀어 낼 수도 있다.
손가락은 두 사람을 연결시키기도 하지만
접으면 주먹으로 변하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어색하게 두 손을 내린채로
서서 서로를 붙잡지 못하고 있다.

지혜와 어리석음이 모두 마음의 손에 달려있다.
아름다움을 아는 사람이 세상을 바로볼 줄 알고
노래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인생에 참맛을 아는 사람이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