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길을 걸어가면서
나는, 내 길보다
자꾸만 다른 길을 기웃거리고 있었네

함께한 시간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로 인한 슬픔과 그리움은
내 인생 전체를 삼키고도 남게 했던 사람

만났던 날보다 더 사랑했고
사랑했던 날보다

더 많은 날들을 그리워했던 사람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다
함께 죽어도 좋다 생각한 사람
세상의 환희와 종말을 동시에 예감케 했던
한 사람을 사랑했네

부르면 슬픔으로 다가올 이름
내게 가장 큰 희망이었다가 가장 큰 아픔으로 저무는 사람

가까이 다가설 수 없었기에 붙잡지도 못했고
붙잡지 못했기에 보낼 수도 없던 사람

이미 끝났다 생각하면서도
길을 가다 우연히라도 마주치고 싶은 사람

바람이 불고 낙엽이 떨어지는 날이면
문득 전화를 걸고 싶어지는
한 사람을 사랑했네

떠난 이후에도 차마 지울 수 없는 이름
다 지웠다 하면서도 선명하게 떠오르는 눈빛

내 죽기 전에는 결코 잊지 못할
한 사람을 사랑했네

그 흔한 약속도 없이 헤어졌지만
아직도 내 안에 남아
뜨거운 노래로 불려지고 있는 사람

이 땅 위에 함께 숨쉬고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마냥 행복한 사람이여,

나는 당신을 사랑했네
세상에 태어나 단 한 사람
당신을 사랑했네

– 이정하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