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어렵다고 해서
오늘 알지 못한다고 해서
주눅들 필요는 없다는 것.

그리고
기다림 뒤에 알게 되는 일상의 풍요가
진정한 기쁨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깨닫곤 한다.

다른 사람의 속도에 신경쓰지 말자
중요한 건
내가 지금 확실한 목표를 가지고
내가 가진 능력을 잘 나누어서
알맞은 속도로 가고 있는 것이다.

나는 아직도 여자이고
아직도 아름다울 수 있고
아직도 내일에 대해 탐구해야만 하는
나이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 나는
아직도 모든 것에 초보자다.

그래서 나는 모든 일을 익히고
사랑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현재의
내 나이를 사랑한다.

인생의 어둠과 빛이 녹아들어
내 나이의 빛깔로 떠오르는
내 나이를 사랑한다.

신달자의 에세이집 중에서

2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