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 만큼
나를 아껴줬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겐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따뜻한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입니다.
어쩜 그렇게 눈빛이 따스했는지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살아도
이 사람은 이해해주겠구나 생각되게 해주던
자기 몸 아픈 거보다 내 몸 더 챙겼던 사람입니다.

세상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사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나를 사랑해주었던 한 사람입니다.
내가 감기로 고생할 때 내 기침 소리에 그 사람 하도
가슴 아파하여 기침 한번 마음껏 못하게 해주던
그런 사람입니다.

지금 그 사람 나름대로 얼마나 가슴 삭히며
살고 있겠습니까. 자기가 알텐데.
내가 지금 어떻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을 텐데…
언젠가 그 사람 이런 얘길 한 적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멀리 있어야 한다고
멀리 있어야 아름답다고

웃고 살라는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내가 왜 웃을 수 없는지
상상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그 사람과 하도 웃어서 너무너무 행복해서
몇 년 치 웃음은 그 때 다 웃어 버려서
지금 미소가 안 만들어진다는 걸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인연이 아닐 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 사람 끝까지 나를 생각해 주었던 사람입니다.
마지막까지 눈물을 안 보여주려고 고개 숙이며
얘기하던 사람입니다.

탁자에 그렇게 많은 눈물 떨구면서도
고개 한번 안 들고 억지로라도
또박또박 얘기해주던 사람입니다.
울먹이며 얘기해서 무슨 얘긴지
다 알아들을 수 없었지만
이 사람 나를 정말 사랑하는구나.
알 수 있게 해주던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 만큼 나를 아껴줬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 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게는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인연이 아닐 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정말 내겐 그런 사람 없습니다.

– 원태연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