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동안 문밖에서 기다리다가 죽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한번도 문안으로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문밖에서 서성거리다가 죽을 무렵이나 되서야 문지기에게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문을 지키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문지기는 반가워서 말했습니다.

“이 문은 당신의 문입니다.
당신이 말하면 문을 열어 드리려고 여기에 있었습니다”

그제서야 땅을 치고 후회했지만 이미 때는 늦은 뒤였습니다.
문지기에게 열어달라고 부탁을 했거나 열어 보려고 노력을 했더라면 벌써 그 문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저절로 문이 열리기만을 바랐기 때문에
그 문으로 들어설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내 삶을 사는데 내가 선택하지 않고
내가 시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루어낼 수 없습니다.

그 누구도 도와주지 않습니다.
내가 의도하지 않아도 저절로 이루어지는 건
나이를 먹는 것 밖에 없습니다.

우린 세상을 살면서 늘 이렇게
시도하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를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나만의 오늘. 주어진 내 시간과 내 선택의 날, 오늘.
결코 시도하지 않아서 후회되는 삶이
적어도 오늘 만큼은 없으면 좋겠습니다.

어제는 꿈에 불과하고 내일은 단지 환상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오늘을 잘 살아간다면
모든 과거를 행복한 꿈으로
미래를 희망적인 환상의 세계로 만들 수 있을 겁니다.

옮긴글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