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함께 있으면
어느 새 나도 하나의 자연이 됩니다

주고받는 것 없이
다만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바람과 나무처럼
더 많은 것을 주고받음이 느껴집니다

그대와 함께 있으면
길섶의 감나무 이파리를 사랑하게 되고
보도블럭 틈에서 피어난 제비꽃을 사랑하게 되고
허공에 징검다리를 찍고 간 새의 발자국을 사랑하게 됩니다

수묵화 여백처럼 헐렁한 바지에
늘 몇 방울의 눈물을 간직한,
주머니에 천 원 한 장 없어도 얼굴에 그늘 한 점 없는,

그대와 함께 있으면
어느 새 나도 작은 것에 행복을 느낍니다
그대의 소망처럼 나도,
작은 풀꽃이 되어
이 세상의 한 모퉁이에 아름답게 피고 싶습니다

그대는 하나도 줄 것이 없다지만
나는 이미 그대에게
푸른 하늘을,
동트는 붉은 바다를 선물받았습니다

그대가 좋습니다
그대는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
그대에게선 냄새가, 사람냄새가 난답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아무리 애를 써봐도
만날길 없고 손잡을 길 없는
우리는 해와 달입니다

하지만..
온 우주가 우리의 사랑을 허락하는 그날
사랑하는 당신을 향해
모든걸 버리고 달려갈거에요

사랑합니다 당신을..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