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은 위에 있지도 않지만
아래에 놓인 것도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하늘도 위에 걸리지도
아래 놓이지도 않습니다.
하늘은 도처에 있고 지구와 달,
별들을 감싸 안고 있습니다.

해는 천천히 떠올라 지평선을
금빛으로 물들인 뒤
온 종일 대지를 비추다
다시 붉은 저녁 노을 속으로
곱게 사라집니다.
아마 우리의 삶도
이와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죽음은 잠시 우리 곁에서
그 육신이 떠나가는 것이고,
꽃들이 피고 지면 그 씨앗은
제각기 흩어져 버립니다.

그러나 그 씨앗은 물결을 따라
혹은 바람결에 실려 또 다른 어딘가에서
새로운 생명을 잉태합니다.

인생은 새로운 탄생과 죽음, 사랑과 이별 등
수많은 일들이 얽히고 설켜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러한 삶을 살아가지만
파랗고 노랗게 인생의 이야기를 적어
나가는 것 또한 흥미로운 일들의 연속입니다.

아름다운 그림이나 꽃,
구름 낀 하늘이나 눈을 볼 때면
우리는 누군가를 떠올리게 됩니다.
보지는 못하더라도 느낄 수 있습니다.
좋은 느낌은 좋은 사람을 떠올립니다.

아름다운 여행을 할 때엔
그 시간을 셈하지 않고 그 순간을 누립니다.
사람들은 시간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순간만 기억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삶입니다.

– 린데 폰 카이저링크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