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왜 과거의 내가 선택한 삶이 방식에
자신감을 가지지 못했을까 안타깝다.

만일 그때 내가 다른 선택을
했었더라면 어땠을까라며
또 하나의 인생을
자신에게 주어진 옵션이라고 착각하고
제멋대로 상상하던 나는 뭐랄까,

내가 현재 살고 있지 않는
대안의 삶에 멋대로 싸움을 붙인 후
알아서 지고 있었다.

대안의 인생,
그런건 어디에도 없는데 말이다.

행여 있더라도
분명히 내가 선택하지 않은
‘저쪽 인생의 나’도 똑같이
‘이쪽 인생의 나’를 시기하고 있었을 것이다.

– 임경선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이정운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