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일흔 다섯까지는 10 남매를 길러낸 평범한 주부였다.
열두살에 남의 집 고용살이를 시작했고
스물 일곱 살에 농부와 결혼하여 농사일을 하면서 평생 10남매를 길러냈다.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그때의 나이가 일흔다섯이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즐겨
딸기즙이나 포도즙으로 색갈을 칠하곤 했던 그녀는
남편이 죽은 뒤 물감 대신 수를 놓아 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관절염 때문에 손가락을 움직이기 힘들어 바늘을 잘 다룰 수 없게 되자,
진짜 그림을 그리기로 결심했다.

5 년 후인 1939 년 여든 살 할머니는 뉴욕 화랑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다.
그때는 이미 화랑의 주인이 할머니의 그림을 몽땅 구입할 정도로 유명해져 있었다.

그녀가 바로 미국의 민속화가로 꼽히는 그랜드마 모제스 ( Grandma Moses ) 다.

백한 살에 타계할 때까지 무려 1 천 6 백 여 점의 작품을 남겼던 그녀는
후손들에게 또 한 가지 유산을 남겼다.

‘정열이 있는 한 늙지 않는다.’

– 김종욱 의 ‘우리를 철들게 하는 108 가지 이야기’ 중에서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