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잘 한다고 하는데
그는 내가 잘 못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겸손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나를 교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그를 믿고 있는데
그는 자기가 의심 받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사랑하고 있는데
그는 나의 사랑을 까마득히 모를 수도 있겠구나.

나는 고마워 하고 있는데
그는 은혜를 모른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떠나기 위해 일을 마무리 하고 있는데
그는 더 머물기 위해 애쓴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아직도 기다리고 있는데
그는 벌써 잊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이것이 옳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저것이 옳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내 이름과 그의 이름이 다르듯
내 하루와 그의 하루가 다르듯
서로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구나.

– 정용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