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남들이 인정해 주지 않아도 나 자신이
당당하고 만족하면 그것만으로 충분하다.

나를 몰라주는 상사나 선배가 뭐 그리 야속한가.

하늘이 다 아는데 말이다.
굳이 사람의 인정을 당장 확인하려 들면 기운 빠진다.

그 ‘사람들’이라는게
고작 내 주변이라면 너무 좁지 않은가.

그냥 두어라.
어차피 세상이, 하늘이
언젠가는 알게 될 것임을 그냥 믿자.

나는 믿는다.
조금 느린 아날로그여도
하늘의 정산 시스템은 지극히도
정확해서 언제고 자신이 세상에 한것 만큼
돌려준다는 것을.

– 이종선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이정운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