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날 때 전화할 수 있고,
짜증 날 때 투정 부릴 수 있는…
내게 더없이 넓은 가슴을 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눈이 부시도록 푸른 하늘이
혼자 보기엔 안타까워 같이 보고
이렇게 퇴근길이 외롭다고 느껴질 때
잠시 만나서 커피라도 한잔할 수 있고
가슴 한아름 아득한 미소를 받고 싶은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거울 한번 덜 봐도 머리 한번 덜 빗어도
화장하지 않은 맹숭맹숭한 얼굴로 만나도
전혀 부끄럽지 않고 미안하지 않고
오히려 그게 더 친숙해져서 예쁘게
함박웃음 웃을 수 있고

서로의 겉모습보다는
둥그런 마음이 매력 있다면서
언제 어디서 우연히 길을 가다가
은행가다가 총총히 바쁜 걸음에
가볍게 어깨를 부딪혀서
아! 하고 기분 좋게 반갑게 설레일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내 열 마디의 종알거림에 묵묵히 끄덕여 주고
주제넘은 내 간섭을 시간이 흐른 후에 깨우쳐 주는
넉넉한 가슴을 지닌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가끔은 저녁값이 모자라 빈 주머니를
내보이면서 웃을 줄도 알고
속상했던 일을 곤드레 술이 취해
세상에 큰소리칠 줄도 알고
술값도 지불케 하는 가끔은 의외의 면이 있는
낭만스러운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부모님의 수고스러움을 늘 감사하고
형제들의 사랑을 늘 가슴 깊이 새기며
자신을 조금은 다스릴 수 있는
그런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그리고 거기에 어울리는 이가
나였으면 더욱 좋겠다.

– 유안진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