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에서는 결혼할 때
어머니가 시집가는 딸에게
진주를 주는 풍습이 있답니다.

그 때의 진주를
Frozen Tears(얼어붙은 눈물)
이라고 부른답니다.

왜 이른 풍습이 생겼을꺄요?

아마도 딸이 시집살이 하다가
속상해 할 때
조개가 자기 안으로 들어온
모래로 인해 받는 고통을 이겨내고
아름다운 진주가 된 것처럼
잘 참고 견디어 내라는 뜻일 것입니다

진주는
땅에서 캐내는 보석이 아니라
바다 속의 조개 안에서 만들어 집니다.

어쩌다 잘못해서
모래가 조개의 몸 속으로 들어가면
깔깔한 모래알이
보드라운 조갯살 속에 박히게 되는데
그 때가 조개가
얼마나 고통스러울까요?

그렇다고 해서
모두 진주가 되는 것은 아니랍니다.

깔깔한 모래알이
조개의 보드라운 살에 박히게 되면
조개는 본능적으로
두 가지 중에서 한 가지를 선택해야 됩니다.

하나는 모래알을 무시해 버리는데
결국은 조개가 모래알 때문에
병들어 살이 썩기 시작하면서
얼마 가지 않아 그 모래알 때문에
조개가 죽어버립니다.

또 다른 하나는
조개가 모래알의 도전을
받아들이는 것인데
조개는 nacre(진주층)이라는
생명의 즙을 짜내어
자기 몸 속에 들어온 모래알을
계속해서 덮어싸고 또 덮어 쌉니다.

하루, 이틀, 한달, 두달, 일년, 이년
동안을 계속해서 생명의 즙으로 모래알을 감싸고
또 감쌉니다.
이렇게 해서 이루어진 것이 바로 진주입니다.

우리가 살다가다 보면
우리의 삶 속에서
이런 저런 모래알이
들어 올 때가 있습니다.

이것을 우리는
시련이라고 부릅니다.

우리에게 시련이 올 때
내가 지금 값진 진주를 품는구나!
라고 생각하세요!

내가 당하는 시련이 크면 클수록
내가 품고 있는 진주는
더 값지고 더 크겠구나!
라고 생각하세요.

그러면 오늘 우리가 흘리는눈물은
내일이면
아름다운 진주로 바뀔 것이니까요.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