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사람에게만 잘한다고 하면
조금 모나거나
고집스러운 사람으로 비치곤 한다.

그래서 예전에는 성격 좋은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서
화가 나도 참고, 부당해도 웃어넘겼다.

‘내가 좀 손해 보고 말자.’ 하는 마음이 컸다.
많은 사람에게 잘하려고 노력했고,
내 감정보다는 다른 사람의 시선을 더 의식했다.
내 마음을 돌보고, 내 감정을 배려하지 못했다.

요즘에는 그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나와 궁합이 잘 맞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뭘 해도 삐걱거리고
작은 일에도 더 마음 상하는 사람도 있는 법이니까.

좋았던 관계가 나빠질 수 도 있고,
내 의도와 다르게 상대방과 오해가 생겼다면,
언젠가 오해를 풀 기회도 생긴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으려고 노력할 필요는 없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잘하기에도 인생은 짧고,
내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더는 내가 중심이 되지 않는 인간관계로
힘들어하지 않기로 했다.

결국 올 사람은 다 오고,
갈 사람은 다 가니까.

– 최대호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