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문득 삶의 한 가운데서
허한 느낌으로 바람 앞에 서 있을 때
축 쳐진 어깨를 다독이며
포근함으로 감싸 줄
해바라기 같은 친구가
늘 곁에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비가 내리는 어느 날
목적지도 없는 낯선 곳에서
헤메이며 방황할 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와 동행하며
나를 버팀목처럼 부축해줄
바람같은 친구가
늘 곁에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때때로 추억 속에 깊이 잠겨서
현재라는 거대한 바다를 망각한 채
레데의 강물 위에서 위태함이 보이더라도
언제나 그 자리에서 변함없이
손 내밀어 잡아 줄 소나무 같은 친구가
늘 곁에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