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렇지 않은 척하며 살고 있지만
사실은 삶이 버겁고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늘 울고 있는

옛 과거의 나쁜 기억에서 발목을 잡혀
매일매일 괴로워 신음하고 있는
하루에도 몇 번씩 죽고 싶다고 생각하는 너에게

그렇게 특별하다 믿었던 자신이
평범은 커녕 아예 무능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고.

쳐다보는 것 만으로도 설레이던 이성으로부터
지루함을 느끼는 순간이 있고

분신인듯 잘 맞던 친구로부터
정이 뚝 떨어지는 순간이 있고

소름 돋던 노래가 지겨워지는 순간이 있고

자기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그저 짝사랑에 불과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다.

삶에 대한 욕망이나 야망 따위가
시들어 버리는 순간이 있는가 하면

삶이 치명적일 정도로
무의미하게 다가오는 순간 또한 있다.

우리는 여지껏 느꼈던
평생 간직하고 싶던 그 감정은 무시한 채

영원할 것 같이 아름다고 순수하던 감정이
다 타버려 날아가는 순간에만 매달려
절망에 빠지곤 한다.

순간은 지나가도록 약속 되어있고
지나간 모든 것은 잊혀지기 마련이다.

어차피 잊혀질 모든 만사를 얹고
왜 굳이 이렇게까지 힘들어 하며 사냐는게 아니다.

어차피 잊혀질테니, 절망하지 말라는 거다.

울지마라, 너는 아직 어리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