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온 날보다 살아가야할 날이 더 많기에
지금 잠시 초라해져 있는 나를 발견하더라도
난 슬프지 않다.

지나가 버린 어제와
지나가 버린 오늘
그리고 다가올 내일.

어제같은 오늘이 아니길 바라며
오늘같은 내일이 아니길 바라며
넉넉한 마음으로 커피한잔과 더불어
나눌 수 있는 농담 한마디의 여유

그리고 하늘을 쳐다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로움이 있다면
초라해진 나를 발견하더라도
슬프지 않을 것이다.

그저 누릴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바랄 뿐이다.

우리는 하루를 너무 빨리 살고
너무 바쁘게 살고 있기에
그냥 마시는 커피에도
그윽한 향이 있음을 알 수 없고

머리위에 있는 하늘이지만
빠져들어 흘릴 수 있는 눈물이 없다.

세상은 아름다우며
우리는 언제나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을 갖고 있다.

지금 난 초라하지만
넉넉한 마음이 있기에
커피에서 나는 향기를 맡을 수 있고

하늘을 보며 눈이 시려
흘릴 눈물이 있기에
난 슬프지 않고
내일이 있기에
나는 오늘 여유롭고 또한 넉넉하다.. .

 

 

3 답글
  1. saranghye says:

    인생을 커피한잔에 여유로 말할 수 없는 감미를 어찌 말로 표현하랴만은.. 인생에 커피가 있어 심중을 말하네.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