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을 저지르고도 ‘미안하다’는
말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과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자기반성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자기가 잘못한 것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결코 사과할 수 없다.

교만하고 자기중심적인 사람
역시 사과와는 거리가 멀다.
그들은 다른 사람의 잘못은
그냥 넘어가지 못하지만
자기의 과오엔 너그럽다.

그래서 사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사과할 줄 모르는 사람들은 남의 탓을 하는 데,
도가 텄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면 오히려
적반하장격으로 상대방을 몰아붙이는 경우가 많다.

자신감이 없고 열등감이 심한 사람
역시 먼저 사과할 수 없다.

그들에게는 자기의 과오를
인정하는 것만큼 끔찍한 일은 없다.

자기가 틀렸음을 인정하는 것은
곧 열등감을 재확인하는 일이기 때문에
결코 사과하지 않는다.

무책임한 사람 역시
과오를 인정하거나 사과하지 않는다.
그들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어떻게 해서든 자신의 잘못을 정당화한다.
누가 봐도 잘못한 일을 해놓고도
상대방이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이라며
책임을 전가한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잘못한 줄
알면서도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사과를 하면 잃는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과를 해서 잃는 것보다
하지 않아서 잃는 것이 훨씬 더 많다.
잘못을 저지르고도 사과를 하지 않으면
뻔뻔한 파렴치한으로 낙인이 찍힌다.
잠재적 보복 가능성과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도 없다.

별것 아닌데도 사과를 미루다
우정에 금이 가는 경우가 많다.
사과 한마디면 될 일인데
눈곱만한 자존심을 지키느라
가까운 사람들과 깊은 골을 만드는 경우가 많다.

다투고 난 뒤, 자기 잘못을 알면서도
겸연쩍어 마음을 전하지 못한 채
소중한 관계를 끝내버리는 사람도 많다.

사과하고 싶었지만
상대방이 사과를 받아주지 않거나
사과하면 왠지 굴복하는 것 같아서
사과할 수 없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거절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사과를 하지 못한다. 하지만 사과란
용서를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며,
이기려고 하는 것도 아니다.

사과란 그것이 옳은 일이기 때문에 해야 한다.
사과란 패자의 강요받은 굴복이 아니라
자긍심 있는 사람이 선택하는 주도적인 행동이다.

다른 사람들과 평화롭게 지내기를 원한다면
절대로 ‘미안하다’는 말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 이민규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