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라는 길 위에 올라서긴 했지만
아무도 네게 지도를 건네주지 않으니
막막하고 두려울 거라 생각한단다.

장님이 된 듯이
앞이 캄캄할 때가 얼마나 많니.
그래도 엄마는 어느덧 네가 자라
스스로의 길을 만들어 가는 모습이 자랑스럽구나.

아무 일 없다는 듯 감추려 해도
내게는 다 보인단다.
나도 그 시간을 지나왔기 때문이야.

누구나 불안하면 헤매고
두려우면 곁에 누군가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갖는단다.

하지만 지나고 보니
스스로 이겨내야 할 일이 거의 대부분이었어.
홀로 고군분투하는 네 모습이
안쓰럽지만 너무나 장하고 대견하단다.

앞날이 두렵고 불안할수록
마음을 신발처럼 가지런히 놓아보자꾸나
괜찮아, 조바심 낼 필요 없어.

조금 늦어도 괜찮아.
크게 숨을 내쉬고, 들어마셔보렴.

충분히 생각하고, 꿈꾸고
미래를 꽃피워보렴.

네가 생각한
가장 아름다운 너 자신을

– 신현림 /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 중에서 –

인생을 바꾸는 명언 어플
영상으로 좋은글 감상하세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