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이라 했다.
기억해 내지 않아도
누군가가 눈앞을 어른대는 것이,

그래서
내가 그 사람 때문에 아무일도 못하는 것이
그리움이라 했다.

눈물이라 했다.
누군가를 그려보는 순간
얼굴을 타고 목으로 흘러 내리던
짠 내 나는 것이 눈물이라 했다.

사랑이라 했다.
눈물과 그리움만으로 밤을 지새는 것이,

그래서
날마다 시뻘건 눈을 비비며 일어나야 하는 것이
사랑이라 했다.

몹쓸병이라 했다.
사랑이란 놈은 방금 배웅하고 돌아와서도
그를 보고프게 만드는 참을 성 없는 놈이라 했다.

그래서
사랑이란 놈은
그 한 사람을 애타게 기다리게 만드는
몹쓸 놈이라 했다.

행복이라 했다.
누군가를 그리워 하고
그 이름을 불러보고
또 눈물 짓고 설레는 것이,

그래서
순간순간 누군가를 간절히 소망하고 있다는 것이
살아있다는 행복이라 했다.

– 이준호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