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둔 방에
홀로 불을 켜 본 사람은 알지.
혼자라는 건
죽음보다 더 깊은 침묵과
친해져야 하는 일.

벽을 보고
홀로 식은 밥을 먹어 본 사람은 알지.
설움 들키지 않게
소리 내지 않고 밥을 삼키는 일.
슬퍼하면 안 돼.
애써 넘긴 눈물 체할지 모르니

낮엔 최대한 고단하게
새벽녘 잠을 깨지 않는 건
울지 않는 것만큼 힘든 일.

바람 불지 않아도
시린 가슴으로 삭풍이 드나들고
시도 때도 없이 비가 쏟아지지.

몸이 살아서
몸만 살아서
절벽 같은 얌전을 견디는 일.
그 지독한 외로움에 뼈도 삭아
뚝뚝 부러지는

혼자라는 건
퍼석거리는 모래사막을
천년 같은 하루를 그렇게
낙타처럼 터벅터벅 걷는 일이지.

– 김은경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