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만나지는 인연중에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영혼이라는 게 있다면 비슷하다 싶은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한번을 보면
다 알아버리는 그 사람의 속마음과
감추려하는 아픔과
숨기려하는 절망까지
다 보여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마도…
전생에 무언가 하나로 엮어진 게
틀림이 없어 보이는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깜짝 깜짝 놀랍기도 하고
화들짝 반갑기도 하고
어렴풋이 가슴에 메이기도 한
그런 인연이 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

곁으로 보여지는 것 보담 속내가 더 닮은
그래서 더 마음이 가고 더 마음이 아린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그러기에 사랑하기는 두렵고
그리워 하기엔 목이 메이고
모른척 지나치기엔
서로에게 할 일이 아닌 것 같고
마냥 지켜보기엔 그가 너무 안스럽고

보듬어 주기엔 서로가 상처 받을 것 같고
그런 하나 하나에 마음을 둬야 하는 사람.

그렇게 닮아버린 사람을
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그런게 인연이지 싶습니다.

좋은글중에서

 

2 답글
  1. 무궁화 says:

    참으로 진심으로 공감되는 좋은글입니다 인연 (人缘)이란 참으로 죽을깨까지 못만나는인연도 있지만 운명같은 인연도 있다는걸 알았죠 기적을 믿나요?한번 믿어볼렵니다 감사합니다 ^-^*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